Back to Top
updated 2021.4.14 수 16:20
HOME 뉴스IN
케이블TV방송협회 'PP공동제작 협력단' 출범첫 협력작 ‘취미로 먹고 산다’ 2일 방송, SO지역채널 교류도 확대
김상욱 기자 | 승인 2021.04.01 13:38

중소PP들이 제작 협력을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하고 콘텐츠 무한경쟁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한 활로 모색에 나섰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이래운)는 올해 초 'PP공동제작 협력단'을 출범시키고 그 첫 결실로 "취미로 먹고 산다"를 4월 2일 첫 방영한다.

취미를 직업으로 삼은 사람들의 다양한 인생 역정과 궁금증을 풀어가는 이 프로그램은 30분물 50부작 다큐멘터리다. PP뿐 아니라 엘지헬로비전 등 SO 3곳도 제작에 합류하면서 첫 작품부터 업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출범한 협력단은 협회 소속 중소PP 9개사로 어린이, 음악, 종교, 시니어, 레저 등 장르별 대표성을 가진 채널들이다.

첫 제작작업에 SO가 참여한 것처럼 향후 IPTV와도 공동 협업하는 등 참여사를 추가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협회 관계자는 "지난 2019년 한국직업방송의 '쉰이어 인턴' 프로그램이 89개 채널에 공동편성하면서 협력단의 발판을 만드는데 마중물이 됐다"며 "전작의 성공에 힘입어 시즌2인 '헤드헌턴'도 같은 날 2일 방영되는 등 제작비 절감과 공동편성으로 제작환경의 선순환 모델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래운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은 "중소PP 중심으로 제작비 투자와 편성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여러 회원사가 힘을 모아 첫 발을 내딛게 됐다"며, "미디어 환경의 급속한 변화는 오리지널 콘텐츠의 확보와 편성 강화에 있다는 점에서 회원사간 상호협력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지원책 마련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PP 공동제작 협력단 : 한국낚시채널, 실버아이TV, 한국직업방송, 동아TV, 시니어TV, 육아방송, 국방홍보원

김상욱 기자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