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1.4.14 수 16:20
HOME 뉴스IN
딜라이브, 신축단지 평균점유율 27%올해 입주 12개단지 조사, 유료방송 평균 20% 상회
김진경 기자 | 승인 2021.04.02 09:49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이 유료방송시장에서 케이블방송의 성장 지속성을 보이고 있다.

딜라이브는 올해 1,2월 입주를 시작한 서울, 경기지역 신축아파트 가운데 가입자유치 경쟁을 벌였던 12개 단지(총 9,573세대) 중 실제 입주한 5,935세대 가운데 1,612세대 가입을 유치 평균 27% 가입 점유율을 보였다. 

올해 초에 입주를 시작한 대표적 신축아파트 단지는 강동지역의 강동리버스트 6,7단지, 송파위례 포레샤인, 일산식사동 일산자이2차, 지축 중흥S클래스 등 모두 12개 단지를 대상으로 삼았다. 

신축아파트 가입자 유치 경쟁을 놓고, 통신3사와 위성방송, 경쟁SO 등 보통 5개의 유료방송사가 경쟁하는 가운데 평균 20%를 상회하는 점유율을 기록한 것이다.

유치 가입자중 초고속인터넷(ISP)을 결합한 가구는 76%를 기록했으며, 디지털방송과 인터넷 그리고 OTTv를 함께 결합한 가구는 64%로 나타나 딜라이브의 올인원 상품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딜라이브는 지난해 신축 입주단지 가운데 홍보부스를 운영했던 총 59개 단지에서도 평균 26%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유치가입세대 중 ISP결합률은 82%이며 올인원 결합률은 69%였다. 

딜라이브는 "정직원들로 구성된 TFT가 휴일과 관계없이 직접 설치시공하고 미리 고객들의 불편사항을 조치하는 것이 신축단지 가입자 유치에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경 기자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