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2.6.30 목 16:13
HOME 뉴스IN
SK브로드밴드, 공간•시간 제약 없는 '전국 생방송 시스템' 구축SK텔레콤과 공동 개발로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에 방송 제작 기능 추가
김상욱 기자 | 승인 2021.07.07 09:44
(사진=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가 '기술' 기반 방송제작 혁신을 추진해 지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한다.

SK브로드밴드는 시간, 장소 제약 없이 손쉽게 전국 생방송을 제공할 수 있는 방송 솔루션을 SK텔레콤과 공동 개발해 우리동네 B tv 생방송 뉴스와 프로그램 제작에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먼저, 스마트폰과 드론 등으로 촬영한 영상을 무선망으로 전송하는 SK텔레콤의 산업현장관제 솔루션 'T라이브캐스터'를 생방송 제작 환경에 최적화해 이번 방송 솔루션을 개발했다.

(사진=SK브로드밴드)

이를 통해 휴대전화로도 Full HD화질의 방송을 할 수 있고, 방송국 부조정실에서 현장 카메라를 원격 제어해 취재 현장을 지원할 수도 있다. 또한 최대 100개 라이브 영상을 중계 방송할 수 있고 수신된 현장 영상 중 화면을 제외하고 오디오만 선택해 방송 제작에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개인 모바일 단말을 이용한 생방송이 가능해져 중계차가 들어가기 힘든 현장 소식도 전할 수 있고 일반 시민들의 방송 제작 참여도 손쉽게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기존 방송 사각지대에서 소외되는 국지적인 재난 발생시에도 지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공백없이 전달할 수 있게 됐다.

(사진=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는 현재 수원, 기남, abc, 한빛 지역 생방송 뉴스에 T라이브캐스터를 활용 중이다.경기지역을 시작으로 서울, 인천, 부산, 대구, 전주, 중부 지역 방송국에 T라이브캐스터 영상수신장치를 단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케이블방송본부장은 "이번 방송 솔루션 도입을 통해 효율적인 생방송 체계를 구축, 시민 리포터의 방송 참여와 긴급 생방송 편성 등이 용이해졌다"며 "드론, 드라이빙캠 등을 활용한 신규 포맷 제작도 가능해지는 등 Tech 기반의 방송제작 혁신을 지속 추진해 우리동네 B tv 시청자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욱 기자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