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1.9.16 목 16:42
HOME 로컬뉴스
(강동) 수소발전소 착공 소식에 거세진 주민 반발
서울경기케이블TV 태윤형 기자 | 승인 2021.09.03 15:31

【 앵커멘트 】
정부의
수소경제 정착 기조에 따라
지역 곳곳에서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가 
건립되고 있습니다.
강동구에서도
앞선 두 곳에 이어
최근 3기가 착공했는데요.
주민들 사이에선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
사전 동의 없이 강행됐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태윤형 기잡니다.

【 리포트 】
아파트 단지 입구에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반대하는
플래카드가 걸렸습니다.

고덕동과 상일동 인근
아파트 단지가,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수소발전소를 주민 동의 없이 추진했다며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강동구 고덕동에는
앞서 
1,2기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가
조성된데 이어,
지난 6월에는
3기가 착공됐습니다.

여기에 암사동에는
4기가 추진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2기까지 지어지고,
3기가 첫 삽을 뜰 때까지
주민 동의 과정이 없어,
발전소의 존재 자체를 몰랐다고 주장합니다.


( 이정훈 위원장 / 강동유해발전소반대 비상대책위원회 )
"3기 까지는 (주민 의견 수렴을) 거의 안 거쳤다고 보시면 됩니다. (3기) 착공식 이후에 사람들이 왜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였고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거쳐야 하는 발전소였다는 것을 알고 나서부터 민원이 발생하게 된거죠."


강동구는
허가 과정에
행정 절차상 문제는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모두
구청 홈페이지에
의견 열람 공고를 했으나,
접수된 의견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청회 등을 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발전소 모두 법적 규모에 미달해
주민의견 수렴 대상이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 전영미 과장 / 강동구청 녹색에너지과 )
"관내 설치된 연료전지는 19.8mw 급이고 당시 전기 사업법상 100mw 이하는 주민 의견 수렴 절차가 없었습니다. "


수소 안전성에 대해
거듭되는 지자체의 설득에도
3기라도 공사를 중단해야 한다는
주민 서명이
2만 건 가까이 모이는 등
반발 규모가 거세자,

강동구는 
3기 발전소에 대해
사업자에게 공사 중지를,
사업 허가 주체인 산업통상자원부에
3, 4기의 발전 사업자 허가 취소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구의회에,
인허가 과정에 대한
특별위원회 추진을 요구한 상황이라
사안은 정치권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태윤형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태윤형 기자  yhtae@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태윤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