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2.7.2 토 20:00
HOME 프로그램HOT
tvN ‘벌거벗은 세계사’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 방송역사'알못'부터 덕후까지 빠져들게 할 언택트 역사 스터디!
김진경기자 | 승인 2022.01.04 15:39

3개월 만의 반가운 재회! ‘강대국들의 무덤이 된 아프가니스탄’으로 문 연다!

 

‘벌거벗은 세계사’에서 왜 아프가니스탄이 지금 강대국들의 무덤이 되었는지에 대해 역사를 벗겨본다.

tvN ‘벌거벗은 세계사’(연출 김형오, 이윤호)는 전 세계 곳곳을 언택트로 둘러보며 각 나라의 명소를 살펴보고, 다양한 관점에서 우리가 몰랐던 세계의 역사를 파헤치는 프로그램이다. 오늘(4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벌거벗은 세계사’ 29회에서는 서강대학교 박현도 교수와 함께 아프가니스탄과 탈레반, 강대국들과 얽히고설킨 피 맺힌 역사를 이야기할 예정이라 관심을 높인다. 

이번 역사 여행에서는 최근 미국이 20년 만에 빠져나가며,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아프가니스탄으로 떠난다. 아프가니스탄을 탐냈던 고대 정복자 알렉산드로스 대왕과 칭기스칸, 그리고 초강대국 영국, 소련, 미국 사이에서 차례로 위협을 겪을 수밖에 없던 비극의 역사를 벌거벗기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현재 아프가니스탄에 만연한 테러의 공포, 빼앗긴 자유와 인권 탄압이 생기게 된 이유를 역사를 통해 밝힐 예정이다. 과거 영국과 러시아의 패권 싸움인 ‘그레이트 게임’과 러시아와 미국의 ‘냉전’으로 얽히기 시작한 강대국과의 관계. 그리고 여기에서 파생된 무장 단체 무자헤딘과 탈레반의 모든 것을 세계사의 흐름에서 알아본다. 이어 9·11테러의 주범 오사마 빈 라덴과 탈레반의 사이와 미국이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한 이유

까지 심도 있게 풀어나간다.  

뿐만 아니라 박 교수는 아프가니스탄 사태로 고통 받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의 아픔과 고통, 국가 시스템이 무너지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의 실상을 전해 출연진들의 탄식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규현은 “첫 시간부터 머리가 복잡해졌다”고 전했고, 은지원 역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필요할 때”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고 해 이날 방송에 더욱 관심을 고조시킨다. 

특히, 아프가니스탄에서 온 나심과 미국에서 온 조셉이 함께 아프가니스탄 사태에 대해 각국의 견해를 덧붙여 한층 더 깊이 있는 여행이 펼쳐질 전망이다. ‘벌거벗은 세계사’는 오늘(4일) 저녁 8시 5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김진경기자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