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2.1.28 금 12:47
HOME 로컬뉴스
(광진) "자양 1,2구역 신축 허가건 전수조사해야"
서울경기케이블TV 김동은 기자 | 승인 2022.01.13 15:55

【 앵커멘트 】
앞서 보신 것처럼
'현금청산자' 비율이
탈락의 가장 큰 이유로
꼽히고 있습니다.
올해 예정돼 있는
2차 공모를 위해서라도
해결해야 할 문제인데요.
자양 1,2구역 주민들은
신축 허가건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김동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재개발 지역에서
권리산정기준일까지
등기를 완료하지 못한 경우
입주권을 받지 못하는
현금청산자가 됩니다.

서울시가 지난해 5월,
신속통합기획 후보지 공모를
시작했고
같은해 9월 23일을
권리산정기준일로 정했는데
이 기간 동안 광진구가
5건의 신축 허가를 내준 겁니다.

서울시는 이로 인해
현금청산자 비율이 높아졌다며
자양 1,2구역을
신통기획 후보지에서 제외했습니다.

때문에 현재로써는
재심의나 추가 공모를 염두해
현금청산자 비율을 낮추는 것이
시급한 상황.

자양 1,2구역 주민들은
구청에 전수조사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신축 허가 건에 대해
문제가 없는지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는 주장입니다.


( 박노경 자양2구역 재개발 준비위원회 )
"건축 허가를 내주는 주체도 광진구청인 거고 착공계를 내주는 것도 광진구청인 상황에서 지금까지 나왔던 건축 허가나 이런 것들이 정당한 프로세스에 의해서 나갔는지 면밀하게 검토가 돼야 될 거고. 부당하게 나간 건축 허가들은 지금이라도 취소가 돼야 하고."


구청의 건축 허가로
현금청산자가 늘었다는 지적에 대해
광진구는 건축법 상
구청장에겐 권한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탈락 원인이 됐던
현금청산자 비율을 낮추는 방안에 대해
고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서울시가 후보지 탈락 지역에 대해
권리산정기준일을 이번달 28일로
재지정한 만큼
현금청산자 비율을 낮출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 이익성 과장 / 광진구청 주택과 )
"우리도 원인 분석을 거의 많이 끝내서 현금청산자 비율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2차 산정 기준일이 있지 않습니까. 우리가 그것을 최대한 현금청산자 비율을 줄이도록 노력을…"


한편 서울시는 지분 쪼개기 등
투기 방지를 위해
이달부터  2년 간
자양 1,2구역의 건축허가를
제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김동은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김동은 기자  ajassa@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김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