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2.5.20 금 16:42
HOME 로컬뉴스
(남양주) 별내동 창고 허가 논란 ‘물류창고 의심’
서울경기케이블TV 양재정 기자 | 승인 2022.01.26 14:48

【 앵커멘트 】
대형창고 허가와 관련해
별내동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창고를 빙자한 
대형 물류센터라며 
남양주시에 건축허가를 
취소하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양재정 기잡니다. 

【 리포트 】
남양주시 별내동의
한 공사현장입니다. 

히생사는 지난해 5월, 
남양주시로부터
창고로 허가를 받아
현재 공사를 진행중입니다. 

2달 뒤 허가사실을 인지한
별내동 주민들은 
창고를 가장한 
대형 문류센터라며
남양주시에 즉각적인 
건축하거 취소를 요구했습니다. 

주민들은 대형 창고시설이
아파트 30층 높이인 87미터에
연면적이 5만 제곱미터로 
하역장과 집배송시설 등을 갖춘
물류센터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 이상우 운영위원장 / 별내동 물류센터저지 공동대책연대 )
"건물이 전체 7층이라고 이야기를 했지만 1개 층의 높이가 11m, 전체 높이가 아파트 30층의 높이에 달하는 연건평이 1만 5천 평에 이르고요. 이것을 단순 창고라고 누가 이해할 수 있는지…"


별내택지개발 지구단위계획에는
창고만 가능하고 
하역장과 물류터미널 등은 
불허한다고 되어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주민들이 
건축허가 취소를 요구하면서
남양주시는 민원조정위원회와
적극행정위원회 등을 열어 
해결의지를 보였습니다. 

주민들 역시 감사원
감사청구까지 취소하고 
남양주시의 건축허가 취소만을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별다른 진적 없이
시간만 흘러가자 
주민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조광한 시장을 비난하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 시장도
반박 입장문을 발표하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조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허가절차에 대한 
한 점 의혹도 남기지 않기 위해 
내부감사와 담당직원에 대한 
수사의뢰까지 예정하고 
관련 서류까지 작성을 마친 상태로
주민들도 법원에 가처분 신청 등 
본안 재판을 통해 허가 취소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민들은 그 동안
세차례 집회를 개최하고 
대규모 연명서 작성 등 
대형 창고 허가 취소를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학부모들 역시 인근에
주택과 초등학교가 있는 상황이라며
등교를 거부하고 정당한 학습권과
통학권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 강귀미 학부모 / 남양주시 별내동 )
"지금 창고가 학교랑 700m 떨어진 거리에 있기 때문에 여기는 학교 근처고 아이들이 참 많습니다. 많기 때문에 아이들이 하루에 1,000대 정도 들어가는 트럭 위험에 노출돼 있기 때문에…."


대형창고 허가를 놓고
법과 원칙에 따른다는 
남양주시와 주민들이 입장차를 보이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양재정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양재정 기자  yjj89@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양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