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2.8.18 목 14:24
HOME 뉴스IN
CJ헬로비전, 티빙으로 '올해의 아시아 미디어 사업자'에IBC2011 '최고의 N스크린 서비스' 선정 이어 겹경사
인사이드케이블 | 승인 2012.06.07 16:05
   
▲ 지난 1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브로드밴드 IP&TV 아시아’ 컨퍼런스

티빙(tving, 이하 티빙)이 최근에 열린 세계적 권위의 미디어 어워드를 연이어 수상하며 대표적이 N스크린 서비스로써의 혁신적인 가치와 전문성을 세계에 알렸다.

티빙은 지난해 유럽 최대의 미디어 전시회인 ‘IBC2011 (International Broadcasting Convention)’에서 ‘최고의 N스크린 서비스’로 선정되고, 2012년에도 세계적 권위의 방송 통신 어워드를 두 차례 수상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CJ헬로비전(대표 변동식, www.cjhellovision.com)의 N스크린 서비스 ‘티빙’은 지난 1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브로드밴드 IP&TV 아시아’ 컨퍼런스에서 ‘올해의 아시아 미디어 사업자(Asia Media Service Provider of the Year)’로 선정됐다. 티빙은 아시아지역의 N스크린 선도서비스로 시장개척과 혁신적인 방통융합 영상서비스를 선보인 것을 높이 평가 받아 수상이 결정됐다.

N스크린, 스마트TV 등 다양한 차세대 영상서비스들이 출현하고 경쟁하는 시점에, 세계 방송통신 업계가 티빙을 인정하고 주목하고 있어 이번 수상의 의미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티빙은 변화된 스마트 미디어 환경에 맞게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TV와 영상 콘텐츠를 소비하는 새로운 미디어 트랜드를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티빙이 수상한 ‘올해의 아시아 미디어 사업자(Asia Media Service Provider of the Year)’는 방송통신서비스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인정받은 기업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티빙’은 유수의 기업들과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미디어, 플랫폼, 브로드밴드 등 총 6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 이번 시상식에서 N스크린 ‘티빙’을 선보인 CJ헬로비전과 양방향 TV게임시스템을 선보인 홍콩의 ‘PCCW’ 등이 혁신적인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여 주목을 끌었다.

이번 컨퍼런스를 개최한 세계적인 방송통신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Informa Telecoms & Media)’는 미국과 유럽에 이어 혁신적인 서비스가 출현하는 아시아태평양 시장을 새롭게 조명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이외에도 ‘방송통신 기업 정상회의’와 대규모 ‘전시회’를 비롯해 다양한 행사가 열렸으며 ‘구글’, ‘야후’, ‘NBC유니버셜’, ‘뉴스코퍼레이션 아시아’ 등 전세계 65개국 글로벌 방송통신 업체가 참여해 성황리에 진행됐다.

또한, 티빙은 지난 9일에 14개국 100여명의 웹서비스 리더 및 전문가로 구성된 비영리 기관인 IMC(Interactive Media Council)가 선정하는 2012년 IMA(Interactive Media Awards)에서 세계 ‘엔터테인먼트’ 분야 1위 웹서비스인 ‘Best in Class’로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IMC는 티빙의 웹서비스 수준을 전체적으로 높게 평가했으며 , 특히 200여개의 실시간 채널과 5만여 VOD 등 풍부하고 우수한 콘텐츠가 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와 통신환경에서 이용 가능한 것에 주목했다. IMA는 혁신적이고 성공적인 웹서비스를 선정하는 상으로 2011년에는 삼성, 워너브라더스, 마이크로소프트, 월트디지니 등이 지원해 수상한바 있다.

CJ헬로비전 변동식 대표는 “티빙은 국내 N스크린 서비스의 리더로서 시장개척과 산업활성화에 기여한 바가 크다. 국내 시장에서만 머무르지 않고 글로벌 미디어 시장에서 기회를 찾기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티빙은 지난 4월 야후와 제휴를 통해 싱가포르, 대만, 말레이시아, 홍콩 등 아시아 8개국에 진출하는 등 글로벌 도전의 첫 성과를 발표한바 있다.

CJ헬로비전 티빙은 현재 350만 회원을 돌파했고, 최근 서비스를 전면 개편해 사용자 ‘취향’과 ‘환경’에 맞는 개인화된 ‘스마트 서비스’를 선보여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했다. 또한 프로야구 전경기를 무료중계 하고, 보이스코리아 등 프리미엄 콘텐츠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서비스와 콘텐츠에 있어 국내 N스크린 서비스의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

인사이드케이블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사이드케이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